•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전주시 민간위탁 청소노동자 '직접고용 농성' 6개월 넘겨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 “전주시가 해법 내놓아야”
▲ 민주연합노조
“전주시청 앞에 매일 출근한 지 반년이 훌쩍 지났네요. 모두가 잠든 새벽 전주시 곳곳을 청소하죠. 오후 퇴근시간이 되면 다시 전주시청 앞 천막농성장으로 출근합니다.”

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 관계자의 말이다. 전주시 민간위탁 청소노동자들이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6개월 넘게 천막농성과 집회를 하고 있지만 전주시는 이렇다 할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5일 지부에 따르면 조합원들은 올해 1월16일 전주시청 앞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퇴근 뒤에도 매일 전주시청 앞에 모여 집회를 하고 있다.

지부에 따르면 전주시는 2개 구에서 일하는 청소노동자 600여명 중 200여명만 직접고용하고, 나머지 400여명에게는 12개 민간위탁업체를 통해 업무를 맡겼다. 2000년대 초반 비용 절감과 업무 효율화를 위해 청소업무를 단계적으로 외주화했는데, 중간에 중단돼 일부만 직접고용 형태로 남은 것이다. 민간위탁 노동자들은 음식물 쓰레기 수집·운반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가로청소 업무를 한다.

지부 관계자는 “직접고용 노동자와 같은 업무를 하는데도 적은 급여를 받고 업체 사장 눈치까지 보며 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민간위탁 구조에서 각종 비리와 혈세 낭비, 노동자 기만이 드러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지부 관계자는 “조합원들이 돌아가며 천막농성을 하고, 지난달에는 사흘간 파업을 했는데도 전주시가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얼마 전 고용노동부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무를 심층논의 필요사무로 분류한 만큼 전주시가 직접고용을 위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노동부는 지난달 민간위탁 오분류 사무에 대한 조정신청 결과를 개별기관에 통보했다. 노동부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업무를 ‘심층논의 필요사무’로 선정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