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신당 추진 제안에도 '봉합되지 않는' 민주평화당 내홍권노갑·정대철 고문, 당·대안정치연대에 신당 창당 제안 … 정동영 대표 “큰 틀에서 동의”
민주평화당 상임고문단이 당 내홍 수습을 위한 신당 추진을 제안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당면과제로 통합과 연대를 강조하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반면 비당권파 모임인 대안정치연대측은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이 5일 오전 국회에서 당과 대안정치연대에 신당 추진을 주문했다. 정대철 고문은 “현재의 당 분열을 심히 우려하며 당 대표와 대안정치연대 대표에게 세 가지를 제안하려 한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새로운 정치세력과 기존 정치세력이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신당 추진을 당론으로 정하고, 이를 위해 당내 공식 추진기구를 구성하자”고 밝혔다.

추진기구는 당 대표와 대안정치연대가 각 1인을 공동위원장으로 추천하고, 제3세력 신당에 새로운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하도록 당이 지원할 것을 제안문에 담았다. 상임고문단은 대안정치연대에 당 화합과 단결을 위해 즉시 당무에 복귀할 것을 요청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제안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 대표는 “애당심과 충정으로 제안해 주신 것에 큰 틀에서 동의한다”며 “오늘 저녁 상임고문단이 제안한 내용을 가지고 대안정치연대와 만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안정치연대는 상임고문단 중재안에 부정적이다. “신당 창당이란 큰 틀에서는 공감한다”면서도 “지도부 사퇴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정동영 대표는 “배가 두 동강이 나서야 되겠느냐”며 “합의점을 찾겠다”고 밝혔다.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통합과 연대도 강조했다. 정 대표는 “개혁연대·연합은 민주평화당의 생존전략”이라며 “바른미래당 개혁그룹·정의당·시민사회와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에 설치할 ‘큰변화추진위원회’를 전진기지로 삼아 총선 승리 기반을 차근차근 넓혀 가겠다”며 “젊은 개혁리더를 영입해 젊은 정당으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