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저도’ 찾아 “9월 국민에게 개방”47년 전 대통령 별장지 지정 뒤 일반인 출입금지 … “남해안 해안관광 중심지 됐으면”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대통령 휴양지인 거제시 저도를 방문해 "9월에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자체 발전 유공자 등 17개 시·도에서 온 국민 100여명으로 이뤄진 탐방단과 저도를 찾은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저도는 일제 강점기인 1920년대부터 군기지로 활용돼 지금까지 해군이 관리하고 있다. 1972년 대통령 별장지(청해대)로 공식 지정돼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문 대통령은 “저도에서 휴가를 보내면서 정말 아름다운 곳이고 특별한 곳이어서 대통령 혼자 즐길 일이 아니라는 생각을 굳혔다”며 “제반시설이 갖춰질 때까지 시범개방을 하다가 전면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별장이란 곳이 어떤 곳인지, 대통령이 휴가를 보낸 곳이 어떤 곳인지 궁금해하는 국민이 많을 것”이라며 “거제시와 경상남도가 이곳을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남해안 해안관광 중심지로 잘 활용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에서 "저도를 일반인에게 개방하겠다"고 공약했다. 문 대통령은 “저도를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한 대선 공약을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저도는 47년 만에 국민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정부는 잠정적으로 9월16일에 시범개방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청와대는 “1년간 시범개방을 하고 향후 안정적 관리방안은 국방부·행정안전부·해군·거제시로 구성된 저도상생협의체에서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방 가능지역은 산책로와 전망대·해수욕장·골프장이다. 시범개방 전 지자체와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탐방단과 함께 저도를 둘러본 후 1970년대까지 저도에 살았던 마지막 주민 윤연순씨 등 옛 주민과 기념식수 행사를 함께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