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서울의료원 서지윤 간호사 죽음 진상 밝혀질까서울시 진상조사위 활동 종료, 8월 중순 권고안 제출 … 유가족 "김민기 원장 면직해야"
고 서지윤 서울의료원 간호사 죽음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와 유가족이 김민기 원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의료원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마련할 권고안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의료원 직장내 괴롭힘에 의한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와 유가족은 30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의료원의 연이은 사망사건과 관련해 병원장·관리자들에게 책임을 묻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전문가 10명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를 구성했다. 조사기간을 한 달 연장해 지난 6월 말까지 활동했다. 시민대책위와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진상조사 활동은 순탄치 않았다. 서울의료원은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서 간호사와 함께 근무했던 직원들의 근무표를 제출하지 않았다. 의료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심층면접에 다수가 불응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시민대책위는 의료원 경영진에 의해 진상조사 활동이 방해받고 있다고 보고 김민기 의료원장을 지난 17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진상조사 활동을 마무리한 진상조사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권고안 작성 작업을 시작했다. 서 간호사 죽음의 성격을 규정하고, 서울시에 제출할 권고안에 어떤 내용을 담을지 논의했다. 진상조사보고서와 재발방지 대책 권고안을 마련해 8월 중순께 발표한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권고안에 김민기 원장 면직 등 처벌 내용이 담겨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들은 "진상조사를 통해 서 간호사 사망원인을 찾아 발생 근원부터 바꾸고 서울의료원을 서울시민이 주인인 병원으로 탈바꿈해야 하지만 의료원 경영진은 이를 거부했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김 원장 면직을 출발점으로 삼아 서울의료원을 바꿔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 간호사는 지난 1월 "직원 조문은 받지 마라"는 취지의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었다. 직장 괴롭힘이 죽음의 원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