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금융노조-금융사용자협의회 중앙노동위 쟁의조정 결렬임금인상 간극 소폭 좁혔지만 '저임금직군 처우개선' 놓고 평행선
금융노조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에 저임금직군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쟁의행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29일 “쟁의조정이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지부 대표자들의 의견을 모아 후속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노조와 사용자협의회가 참석한 가운데 2차 조정회의를 열었다. 노조는 올해 교섭에서 사용자협의회에 임금 4.4%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저임금직군 임금을 정규직 대비 80%로 올리라는 것도 주요 요구다. 지금은 55% 수준이다. 사용자협의회는 임금 1.1% 인상을 주장하고 있다. 저임금직군 처우개선은 임금인상분 총액에서 사업장 자체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달 17일 1차 조정회의에서 양측은 기존 입장에서 한 발도 물러서지 않았다. 2차 조정회의에서는 상황이 달라졌다. 사용자협의회는 소폭 올린 임금인상률을 제시했다. 노조도 임금인상 요구안을 낮추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노조는 “노사가 각각 양보안을 제시했지만 워낙 간극이 큰 상황”이라며 “여기에 사용자협의회가 저임금직군 처우개선은 사업장별로 알아서 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바람에 쟁의조정이 최종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30일 오후 서울 중구 노조사무실에서 지부대표자회의를 연다. 파업을 포함한 후속조치를 논의한다. 노조 관계자는 "사용자협의회가 조정회의에서 너무한다 싶을 정도로 물러서지 않는 데다, 저임금직군 처우개선에 대해서도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만큼 지부대표자들의 의견을 모아 강력한 후속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자협의회 관계자는 "호봉 인상분과 금융권의 전반적인 임금수준을 감안하면 지금 사용자측이 제시한 인상률이 낮다고 보기 어렵다"며 "은행별로 저임금직군 임금수준과 직무범위가 다르기 때문에 사업장별 상황에 맞게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 보다 현실적"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