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살아 있는 권력 포함 권력형 비리 엄정 처리해야”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 … 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 주문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권력형 비리에 대해 권력에 휘둘리지 말고 엄정하게 처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아주 중요한 시기에 아주 중요한 직책을 맡아 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검찰의 근본적 변화를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내부적으로는 정치검찰 행태를 청산해야 한다”며 “무소불위 권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게 아니라 민주적 통제를 받으며서 국민을 주인으로 받드는 검찰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검찰의 ‘셀프개혁’으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 그는 “셀프개혁만 가지고는 충분하지 못할 수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나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해 검찰의 근본적 개혁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력형 비리에 대해서는 엄정한 처리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권력의 눈치도 보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으며 엄정하게 처리하는 자세를 계속 지켜 달라”며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자세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엄정한 자세로 임해 달라”며 “그렇게 해야만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 국민이 체감하고 권력의 부패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총장은 “검찰에 맡겨진 일이 시대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본질에 더 충실하겠다”며 “검찰권도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 입장에서 어떻게 권한 행사를 해야 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 깊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