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강사법 시행 앞두고 76개 전공과목 강좌 줄인 고려대강사공대위 "2학기 학점수 지난해 77% 수준 … 강사 구조조정·학생들 학습권 침해 우려"
고려대가 강사 처우개선을 담은 고등교육법 시행을 앞두고 2학기 전공과목 강좌 76개를 줄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학의 강좌 축소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가 심각한 지경이다.

고려대 강사 공동대책위는 24일 오전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라진 과목을 복구하고 강사들을 대폭 충원하라"고 촉구했다. 공대위에는 고려대총학생회와 '분노의강사들' 같은 단체가 참여했다.

고려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올해 2학기 주요 전공 과목은 지난해 2학기 대비 76개나 감소했다. 수강신청 홈페이지와 1·2차 강사 공개채용 내용을 분석한 결과다. 모든 학생이 졸업 전까지 필수로 들어야 하는 핵심교양 과목도 지난해 동기 대비 23%(13개) 줄었다. 핵심교양은 전임교원만 담당할 수 있는 과목이다. 지난해 전국 사립대학이 평균 40여개 강의를 줄였다. 8월1일 고등교육법 개정안 시행이 다가오면서 강좌 줄이기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모양새다. 공대위는 "수업의 질을 하락시키는 분명한 수업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이진우 고려대총학생회 부회장은 "현재 사태가 계속되면 2학기 수강신청이 어려워지고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도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강사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며 "2018년 2학기 시간강사는 6천300학점을 담당했지만 2019년 2학기 학점수는 4천891점으로 77%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