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대통령과 시·도지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한목소리문 대통령 “모두 힘 합쳐야 하는 엄중한 상황” … 규제자유특구 7곳 발표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전국 시·도지사를 만나 일본 수출규제에 함께 대응하자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최근 미중 무역분쟁 갈등과 일본의 수출규제로 주력산업이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다”며 “모두 힘을 합쳐야 하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시·도지사 간담회를 주재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번 간담회 주제는 ‘규제자유특구, 지역 주도 혁신성장의 중심’이다.

문 대통령은 “부품·소재 국산화와 수입선 다변화는 어려워도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변화에도 선도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지방정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중앙정부가 발 빠르게 하지 못하는 선제적인 실험과 혁신적인 도전이 절실하다”고 지방정부 역할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정부는 △강원(디지털헬스케어) △대구(스마트웰니스) △전남(e-모빌리티) △충북(스마트안전) △경북(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부산(블록체인) △세종(자율주행) 등 7곳을 규제자유특구로 선정했다. 특구를 통해 규제 없이 신기술 개발과 새로운 사업진출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규제자유특구는 지역의 혁신 의지와 결합돼야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규제혁신과 혁신성장을 위해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함께 의지를 다지자”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간담회 뒤 가진 오찬 자리에서 시·도지사들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와 관련한 중앙정부의 대응에 적극 호응해 힘을 보태겠다고 한목소리로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당당하게 해 나가겠다”며 “우리 역량을 총동원한다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