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50일 단식 김용희 삼성 해고노동자, 의사 접견도 거부"장기 단식·고공농성에 시민사회 원로 175명 "청와대가 해법 찾아야"
▲ 강예슬 기자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59)씨가 삼성에 사과와 복직을 요구하며 곡기를 끊은 지 22일로 50일을 맞았다. 서울 강남역사거리의 25미터 교통관제철탑 위 고공농성도 43일째다. 김씨의 고공농성과 단식이 장기화하면서 시민사회 원로들이 빠른 사태 해결을 주문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함세웅 신부 등은 이날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은 해고노동자 김용희에게 지금 당장 사죄하고 (김용희를) 복직시켜야 한다"며 "삼성 해고자 문제 해결에 청와대가 나서라"고 촉구했다.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문에는 시민사회 원로 175명과 74개 단체가 연명했다.

김용희씨는 1982년 삼성정밀주식회사 시계사업부에 입사했지만 90년 삼성그룹 경남지역노조 설립 준비위원장으로 추대돼 활동하다 91년 해고됐다. 시민·사회단체에 따르면 김씨는 노조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납치·폭행을 당하고 간첩 누명을 쓰기도 했다.

백기완 소장은 "한 노동자의 싸움이 이 땅의 기본적인 모순과의 싸움으로 집약돼 있다"며 "만약 노동자 김용희가 싸우다가 죽으면 그때 삼성은 해체돼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

고공 단식농성이 길어지면서 김씨의 건강상태는 악화하고 있다. 김씨 주치의 최규진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인권위원장은 "김용희씨가 계신 곳은 난간이 낮은 데다 워낙 흔들림이 심해 일어나는 것도 쉽지 않다"며 "일어날 때 기립성 저혈압이나 저혈당 쇼크가 오면 끔찍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씨는 현재 주치의 접견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위원장은 지난주 금요일 마지막으로 김씨를 접견했다고 했다. 그는 "현재 김용희씨가 버틸 수 있는 유일한 이유는 삼성에 대한 분노"라며 "분노가 행여 다른 심리상태로 옮겨 갈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백 소장은 "삼성 이재용(부회장)이 지금 당장 김용희 동지가 올라가 있는 데로 가서 넙죽 엎드리고 뉘우침을 표시해야 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하나도 없다"며 "처참한 죽음이 일어나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저승사자 2019-08-10 11:05:30

    김용희
    일개인의 인격과 삶과
    가정을 송두리채 망쳐버린
    손은
    과연 어떤손 입니까
    대한민국은 정의수준은
    결국 이정도밖에 안되는겁니까?   삭제

    • 울고시퍼 2019-08-10 11:02:58

      노조설립방해하고
      감금 납치 폭행을 당하는동안
      대한민국 경찰
      공권럭은 뮐 했는감   삭제

      • 이병철 2019-08-10 10:59:45

        이놈아

        마늘과 쑥이라도먹고
        제발 사람좀 되어라
        반성하지않고 회개하지않고
        너 죽으면 영원한
        불지옥에 떨어질겨
        명심해라   삭제

        • 삼성이라는 문제와 해결 2019-07-23 14:16:37

          삼성이라는 기업은 민주적인 노동조합 체계와 연결되어야합니다.. 그 흐름에 김용희 씨와 같이
          상식을 지키라고 외치며 모두의 세상을 바꿔내는 분들이 계시고요. 삼성은 계열사 운운 말고 무노조 경영이라는 국제기준에 부합하지않는 얼토당토않은 방식이 국내외 지금의 일들로 이어졌다는걸 인정하고 개인과 사회에 사죄해야합니다. 시민들도 삼성이라는 기업의 문제점들과 명암을
          논의하며 앞으로 어떻게 이 기업들을 고쳐나가야할지 이야기하지 않으면 그때는 너무 늦겠지요 모두에게.
          #Labour #ILO #Korea #samsung #Human
          Rights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