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청와대 앞에서 "차별 철폐" 외친 중앙행정기관 공무직노동부·문체부·농촌진흥청 공무직 1천명 “처우개선 예산 마련하라”
▲ 공공연대노조 소속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노동자들이 17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예산 확보와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정기훈 기자>
“온갖 때깔 좋은 공약을 남발하더니 그에 걸맞은 예산을 확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결국 정부 정책은 빛 좋은 개살구로 전락했습니다.”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공동위원장이 "중앙행정기관과 노조가 처우개선에 합의해도 기획재정부가 예산을 삭감하는 일이 매년 반복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공연대노조가 17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차별 철폐·처우개선 예산 편성'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결의대회에는 고용노동부와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한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1천명가량이 참석했다. 김정제 노조 고용노동부지부장과 신현우 노조 서경지부 용산지회장은 삭발했다.

노동자들은 “중앙행정기관 공무직끼리도 근무하는 기관·직종에 따라 임금체계나 복리후생 지급에서 차별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중앙행정기관의 50% 정도가 공무직에 호봉제를 적용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촌진흥청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국립중앙박물관·대한민국역사박물관·민속박물관·국립중앙도서관·국립현대미술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중앙과학관은 최저임금 수준의 연봉제나 단일 직무급제 등을 적용받고 있다. 노조는 “모든 직종에 호봉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무원과 기획재정부·방위사업청·경찰청 소속 공무직들이 명절상여금으로 기본급의 120%를 지급받는 반면 노동부·농촌진흥청·국립과학관 공무직들은 연 80만원을 받고 있다. 가족수당을 받지 못하는 공무직도 다수다.

김금숙 노조 농촌진흥청지회장은 “차별 없이 명절상여금을 받아서 명절에 부모님과 조카에게 용돈 한번 제대로 쥐여 주고 싶고, 오래 일한 만큼 호봉을 적용받고 싶다”고 말했다. 신현우 노조 용산지회장은 “우리 공무직들은 정규직이 아니라 사실상 중규직”이라며 “청와대가 공무직 처우개선 예산이 편성되도록 힘써 달라”고 촉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