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25일 임기 시작 … 정치권 “개혁 기대” vs “국회 무시”
▲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청와대는 16일 오후 “문 대통령이 오후 2시40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신임 총장은 문무일 총장 임기가 끝나는 25일 0시부터 임기를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국회에서 청문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않자 이날 임명 절차를 밟은 것이다.

정치권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에서 “윤 신임 총장이 투철한 사명감과 강직함으로 국민의 오랜 숙원인 검찰개혁을 완수하길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민주평화당은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의 소신을 믿는 국민이 많다는 점을 가슴에 새기고 국민에게 충성하는 검찰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논평했다. 정의당은 “윤 총장은 국민의 열망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반발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임명안 재가 전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끝내 임명하겠다는 것은 의회 무시와 의회 모욕, 국민 모욕, 국민 무시 행위”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논평에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부적격 인사로 판명이 난 인물을 임명 강행한 것은 국민을 향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