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 사상 최초 원·하청 공동총회-총투표15~17일 총회에 임단협 찬반·역사 바로세우기·하청요구안 상정
▲ 민주노총 울산본부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지부장 박근태)가 사상 처음으로 원·하청 공동총회와 총투표를 한다. 정규직과 하청노동자가 공동총회를 열어 임금·단체교섭 관련 쟁의행위 찬반투표와 하청노동자 요구안 총투표를 진행하는 것이다.

지부는 지난해 9월 1사1조직으로 지부·지회 운영을 통합한 데 이어 지난달 '하청 조직화 투쟁'을 선언했다. 이번 공동총회와 총투표를 통해 원·하청 공동투쟁을 현실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부와 지부 사내하청지회,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8일 오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15일부터 17일까지 이어지는 지부 공동총회에는 △임단협 쟁의행위 찬반투표 △2002년 해고자 청산 대상 총회 결정 취소(해고자정리 역사 바로세우기) △하청노동자 요구안 등 3개 안건이 상정된다.

임단협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지부 조합원만 참여하고, 해고자정리 역사 바로세우기 안건에는 지부·지회 조합원이 투표한다. 하청노동자 요구안은 지회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전체 하청노동자들이 함께한다.

하청노동자 요구안은 △하청노동자 임금 25% 인상 △정규직과 동일한 학자금·명절귀향비·휴가비·성과금 지급 △정규직과 동일한 유급휴가 및 휴일 실시 △불법 무급휴업 중단 및 휴업수당 지급 △일당제 8시간 1공수, 퇴직금·연차 적용 △연장·야간·휴일 가산수당 제대로 지급 등 6개 항목을 놓고 일괄 찬반을 묻는다.

이른바 '해고자정리 역사 바로세우기' 안건은 2002년 현대중공업 노사가 합의하고, 노조 총회에서 가결된 '해고자 문제 정리를 위한 합의서' 취소를 묻는 투표다. 당시 합의서는 1990년대 파업투쟁 등으로 해고된 조합원 10여명에게 회사가 위로금을 지급하고 해고를 인정하는 안이었다.

지부는 당시 합의안 내용이 해고자들과 사전협의를 거치지 않고 총회에 상정되는 등 총회 결정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지부가 17년 전 해고자 문제를 수면 위로 꺼낸 배경에는 최근 법인분할 반대투쟁 과정에서 4명의 해고자가 발생한 상황과 맞물려 있다. "투쟁 과정에서 해고·징계된 조합원을 노조가 버리지 않고 끝까지 지키겠다"는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 주겠다는 의미다.

지부는 "2019년 임단협 승리를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가결시켜 실질적인 교섭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고, 역사 바로세우기 총회와 하청노동자 요구안 총투표를 통해 민주노조 정신을 올곧게 세우고 강력한 투쟁을 만들어 법인분할 무효투쟁을 승리로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응원! 지지! 2019-07-09 12:10:58

    원청 노동자의 하청 노동자 보호하는 모습!
    좋습니다.
    예전 노조가 어용 노조였다는건 모두 알지요.
    그래서 더 당하고 있다 노동자들이 안되겠다하여
    다시 뭉쳤습니다.
    시민 한사람으로 모두가 한마음되어
    잘못된거 바로 잡으려는 모습 응원 지지 합니다.   삭제

    • 최규서 2019-07-09 09:49:04

      dyrskdhsek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