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비정규직 현실 나와 다르지 않아" 응원 보낸 시민들104개 종교·시민·사회단체 공공부문 비정규직 파업 지지
▲ 104개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은 4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는 주체로서 정부에 직접교섭을 요청하기 위한 이들의 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제정남 기자>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 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는 주체로서 정부에 직접교섭을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옥임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은 "농사로 생계를 이어 가기 힘들어진 농민들이 학교비정규직으로, 톨게이트 수납노동자로 일하다 이 파업에 동참한 사연을 들었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과 우리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그들의 투쟁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부위원장 지몽 스님은 "사람 세상에 차이는 있을 수밖에 없지만 많은 이가 수긍하지 못할 정도의 상황이라면 우리는 차별이라고 부른다"며 "정규직과의 차별을 해소하고, 고용을 보장하라는 비정규직의 정당한 외침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이어지는 파업이 비정규직 노동조건을 바꾸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도 나왔다. 최은실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법률위원장(공인노무사)은 "학생을 볼모로 잡았다는 비난 속에서도 파업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높은 것은 우리 사회에 그만큼 비정규직이 많기 때문"이라며 "비정규직도 노조를 만들고 파업을 하고 교섭을 해서 노동조건을 바꿀 수 있다는 점을 널리 알린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파업이 비정규직 없는 세상의 문을 여는 역사적인 싸움이 되도록 연대하겠다"고 약속했다. 104개 단체가 지지선언에 참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