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강사 구조조정·학생 수업권 침해 2학기에도 되풀이?대학들 공개채용 앞두고 교과과정 개편하자 학생들 우려 제기
▲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학생들이 시간강사 대량해고 사태가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8월1일 시간강사 처우개선을 담은 고등교육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대학들은 올해 1학기 강좌수를 대폭 축소하고 시간강사를 대량해고했다.

연세대·중앙대 강사법 관련 구조조정 저지 공동대책위원회와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예술대학생네트워크가 2일 오후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대학이 동시다발적으로 강사 공개채용을 하고 있는데 교과 과정을 개편해 수업을 줄이려는 학교가 나타나고 있다"며 "학생에게 드리워진 수업·강사 구조조정의 그림자는 사라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민하 이화여대 총학생회장은 "대학측이 기존 교양 과정을 하나로 통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화여대는 인문필수교양과목인 '우리말과 글쓰기' '고전 읽기와 글쓰기' 두 과목을 통합하고 필수교과목이었던 '나눔리더십' 과목을 단과대별로 자율화하는 내용의 교과 개편안을 논의 중이다.

안재영 예술대학생네트워크 공동대표는 "대학은 퇴직금이나 강의료 등을 이유로 강사를 줄이고 있다"며 "교육의 질을 고민하는 대학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대학측이 강사 해고사유로 내세우고 있는 재정 부담 주장을 문제 삼았다. 중앙대 공대위에 참여한 박기현씨는 "올해 교육부 감사에 따르면 두산에 매각된 후 중앙대는 건물을 짓는 데에만 2천473억원을 썼다"며 "시간강사 대량해고가 '정말 안타깝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사립대학 적립금이 8조원에 이르는 상황에서 '돈이 없다'며 학생들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것은 대학의 역할을 부정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