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비정규직 제로 정책으로 역차별 바로잡아 달라"코레일테크 시흥차량사업소 노동자 파업 6일째
정부가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정책을 추진하면서 기존 공공기관 자회사 노동자들이 '역차별 해소'를 호소하는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

1일 철도·사회산업노조에 따르면 코레일테크 시흥차량사업소 노동자들이 "현재 최저임금 수준으로 임금을 받고 있는데 정부 정책에 따라 정규직으로 전환된 다른 노동자 수준으로 맞춰 달라"며 지난달 26일 파업에 돌입해 엿새째 이어 가고 있다. 노동자들은 코레일이 운영하는 1호선과 4호선의 전동차 차량 정비업무를 한다. 코레일 자회사 코레일테크 소속이다.

공공기관 자회사 정규직이지만 처우는 용역회사 노동자보다 못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전동차 정비기술을 가진 전문직이지만 매년 최저임금만 받는다. 올해도 수당 한 푼 없이 월 209시간 기준 174만원을 받고 있다.

그런데 똑같이 코레일 전동차 차량정비 업무를 했던 용역업체 노동자들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코레일 정규직이 되면서 연봉이 500만원 이상 높아졌다. 코레일테크 소속으로 전환된 차량청소 노동자들도 기존 코레일테크 소속 노동자에 비해 복지포인트(연간 40만원 상당)나 상여금을 더 받아 임금·복지 수준이 높다.

장도준 노조 기획교섭실장은 "시흥차량사업소 노동자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분야에 직접 관련된 업무를 하고 있음에도 기존 자회사 직원이라는 이유로 코레일 직접고용 대상에서도 제외되고, 코레일테크 소속으로 전환된 기존 용역업체 노동자보다 못한 처우를 받고 있다"며 "최소한 월 204만원의 임금은 받아야 한다고 요구하는데 코레일테크가 이마저도 수용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코소담 2019-07-03 17:08:45

    코레일 내에서의 또다른 갑질현장 이다.
    노동자의 피를 빨아 부를 축적하는 시대는
    지나간줄 알앗다.
    거기 뿐만이 아니다
    19년 정규직전환 경력자들 모두
    똑같은 상황에 처해 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