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6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정보통신 노동자 조직화 앞장서겠다"IT사무서비스노련 정기대의원대회서 결의
▲ IT사무서비스노련
IT사무서비스노련(위원장 정윤모)이 올해 정보통신기술(ICT)산업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조직화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연맹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정윤모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새 정부의 촛불정신이 노동현장에 닿기도 전에 우리와 약속했던 국정과제들이 빛도 보지 못하고 이대로 역사 속에 묻히게 할 수 없다"며 "한국노총과 함께 산적한 현안들을 헤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연맹에 새 식구가 많이 늘었다"며 "올해도 정보통신 노동자 조직화 사업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안랩노조를 비롯해 5개 노조, 2천여명의 조합원이 연맹에 가입했다.

연맹은 올해 사업계획에서 조직확대특별위원회를 발족해 ICT산업 비정규직 정규직화에 적극 대응하고 판교 IT노동자 조직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IT사무서비스노련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조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조직"이라며 "조합원 한 명 한 명이 조직화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이 200만 조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고 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