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워라밸 강소기업 154곳 선정2년간 최대 7천만원 지원 … 육아휴직자 대체 청년인턴 23개월 지원
서울시가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을 실천하는 154개 기업을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하고, 2년간 최대 7천만원의 근무환경개선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4일 “2016년부터 구인·구직 미스매칭으로 꼽히는 중소기업 인력난과 청년실업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서울형 강소기업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정규직 비율, 서울형 생활임금 이상 지급, 일·생활 균형제도 같은 일자리 질과 기업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서울형 강소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 추가 선정된 154곳을 포함하면 모두 532곳이 강소기업에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서울형 강소기업은 청년이 일하기 좋은 IT·인공지능(AI)·바이오·교육·서비스 분야에서 청년이 선호하는 워라밸 기업문화와 사내복지 제도를 갖춘 곳이다.

서울시는 이들 154개 기업과 다음달 중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2년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협약기간 2년 내 서울 거주 만 18~34세 이하 청년을 신규로 채용하면 근무환경개선금을 기업당 최대 7천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여성재직자 30% 미만 기업이 청년층 여성을 채용하거나 뉴딜일자리 등 서울시 취업지원프로그램 참여 청년을 채용할 경우 우대한다. 서울시는 “154개 기업을 대상으로 1년간 유연근무 확대, 노동시간단축 등 일과 생활 균형을 평가해 매년 우수한 50개 기업을 선정해 최대 1천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서울형 강소기업에는 청년인턴을 최대 23개월간 배치해 육아휴직자 업무공백을 메운다. 육아휴직자 대체 청년인턴은 서울시가 기업과 매칭하고 인건비를 지원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