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경동도시가스 점검원 파업 한 달째, 안전대책 마련 촉구노동안전보건 전문가·학계 440명 “점검원 안전할 권리 보장하라”
공공운수노조 경동도시가스 고객서비스센터분회가 점검원 안전문제 대책을 요구하며 지난달 20일부터 한 달째 파업을 이어 가고 있다. 안전보건 전문가들과 노동자들이 과도한 할당량을 축소하고 2인1조 작업을 강제해 점검원 안전문제를 해결하자고 요구했다.

의사·변호사·교수·간호사를 비롯한 노동안전보건 분야 전문가·연구자 440여명이 20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시가스 회사에 안전대책을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도시가스 점검원 안전문제는 올해 4월 한 점검원이 고객의 집에서 감금과 성추행 위기를 겪은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공론화됐다.

이들은 분회 파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분회는 이날로 꼭 한 달째 파업을 하고 있다. 분회는 △안전점검 업무 2인1조 운영 △개인할당 97% 달성 폐기 △감정노동자 보호 매뉴얼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분회에 따르면 경동도시가스는 노동자 1인당 월 1천200건 이상을 할당하고 이 중 97% 이상을 달성하라고 압박했다. 점검원들은 하루 8시간 근무시 월 750~800건을 점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선언문에서 전문가들은 “점검원들은 지나친 할당량 때문에 어두운 저녁 시간까지 가정을 방문하는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며 “할당량을 줄여 어두워지기 전에 업무를 끝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폭력이나 위협이 발생하면 휴대전화 비상버튼을 눌러 경찰 도움을 청할 수 있지만 집안 깊숙한 곳까지 들어가야 하는 점검원들을 보호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2인1조 작업은 점검원들의 위험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