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다이옥신 나온 미군기지 옆에 일하라고?부산진우체국 물류센터 이전 논란 … "생명·안전 우선한다면 강제근무 안 돼"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검출된 반환 미군기지 인근지역으로 우체국 물류센터 이전이 추진되고 있어 노동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위원장 이철수)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 부산지방우정청은 부산진구 개금동에 우편물 배달과 교부업무를 하는 물류센터를 짓고 있다. 다음달 6일 입주할 예정이다.

센터는 2006년 8월 폐쇄된 옛 주한미군 물자 재활용 유통사업소 옆에 위치해 있다. 환경부가 2018년 실시한 부지 조사 결과 다이옥신이 검출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기지를 만 11년 동안 사용하지 않았는데도 다이옥신이 나온 것이다. 주변에 아파트와 다세대주택이 위치해 있다.

물류센터에서 일하게 될 우정사업본부 노동자들도 불안감을 토로한다. 이철수 위원장은 "기준치 5배 이상의 다이옥신과 그 외 다량의 중금속이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걱정하는 직원이 늘어나고 있다"며 "돈보다 생명과 안전을 우선한다면 직원들을 강제로 물류센터에 보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센터에서 일할 노동자는 170여명이다.

반환 미군기지는 국토교통부가 소유하고 있다. 다음달부터 다이옥신 오염토 정화를 시작해 2020년 5월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토지 75%는 철도시설로, 25%는 체육공원으로 운영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