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4차 산업혁명펀드’ 500억원 조성5G·AI·빅데이터부문 창업 초기기업에 투입 … 7개 분야 혁신성장펀드 '눈길'
서울시가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한다. 서울시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창업 초기기업을 위한 4차 산업혁명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조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는 창업 초기기업이 데스밸리(죽음의 계곡)를 극복할 수 있도록 2018년부터 2022년까지 7개 분야 1조2천억원 규모로 서울시 혁신성장펀드를 조성 중이다.

4차 산업혁명 펀드도 그중 하나다. 2억~10억원 미만 규모의 창업 초기기업(시리즈A 단계)에 투자한다. 500억원 중 260억원은 5G와 AI·블록체인·빅데이터부문에 쓴다. 서울시는 특히 100억원 이상을 서울 소재 4차 산업혁명 분야 중소·벤처기업에 투입한다. 시리즈A는 시제품 개발부터 본격적인 시장 공략 직전까지 이뤄지는 투자를 말한다.

서울시는 “4차 산업혁명펀드 500억원은 당초 목표를 200% 초과한 금액”이라며 “서울지역 4차 산업혁명 분야 창업 생태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펀드 존속기간은 8년, 투자기간은 4년이다. 캡스톤파트너스㈜가 운용을 맡는다.

한편 서울시는 혁신성장펀드 분야별 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올해 3월 문화콘텐츠펀드와 이번에 4차 산업혁명펀드 조성을 마친 데 이어 바이오펀드·창업펀드·스마트시티펀드·소셜벤처펀드·재도전펀드를 조성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산업현장에 수요가 많다"며 "혁신펀드에 공공·민간 투자자금을 끌어와 역량 있는 스타트업에 필요한 투자가 조금이라도 더 많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