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 묘 이장하라"국공노, 현충일 맞아 '친일파 강제 이장' 국립묘지법 개정 요구
현충일을 맞아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국립대전현충원에 묻힌 반민족·반민주 행위자들의 묘 이장을 촉구했다.

국가공무원노조와 민족문제연구소 등은 6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앞에서 기자회견과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는 국립묘지에 있어서는 안 될 친일반민족 행위와 군사반란 가담자들을 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친일파 인사 중 국립대전현충원과 서울현충원에 묻힌 이들은 63명이다. 만주 관동군으로 항일독립운동가와 양민을 학살하고 김구 암살을 배후에서 조종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창룡이 대표적이다. 이들 중에는 대통령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11명도 포함돼 있다. 한일 강제병합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일본에서 작위를 받은 이하영의 손자 이종찬. 그는 이후 일제 무공훈장을 받기도 했다.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에게 잡도록 하자"는 일제의 계획에 따라 설립된 간도특설대 창설멤버 김백일도 현충원에 안장돼 있다.

윤석경 독립유공자유족회 대전지회장은 기자회견에서 "독립유공자인 조부와 친일반민족 행위자들이 함께 안장돼 있다는 사실에 분노한다"며 "이런 이들을 현충원에 놓아두는 우리 역사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들은 친일파의 국립묘지 안장을 금지하고 이미 안장된 이의 묘를 강제로 옮길 수 있도록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국립묘지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뒤에는 조문기·곽낙원 애국지사 묘역을 참배하고 김창룡묘 등에 오물을 뿌렸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