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문재인 대통령 “9일 해외순방 이전에 국회 정상화하길”나경원 “청와대가 갈등 부추겨” 주장 … 자유한국당 막말 이번엔 한선교 사무총장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3당 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정상화와 추가경정예산안 신속처리를 거듭 요청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를 고수 중인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갈등을 부추긴다”며 식물국회 장기화 책임을 청와대로 돌렸다. 더불어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 단독개원을 언급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당들은 대승적 결단을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미 여러 차례 국회 정상화와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정당 대표들과의 회동을 제안한 바 있다”며 “9일 해외순방 이전에 국회가 정상화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25일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후 이날까지 7차례에 걸쳐 국회 정상화와 추경안 처리를 국회에 요청했다. 그러나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길어지며 6월 국회마저 열리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올해 들어 법안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단 3일 열렸을 뿐이고 4월 이후 민생법안은 단 한 건도 처리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여야 3당은 지난 2일 만나 국회 정상화 협상을 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관련 문구에 이견을 보여 합의가 불발됐다. 자유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을 합의처리한다’는 문구 삽입을 요구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 3당 대표가 그나마 해법을 모색하는 가운데 불청객인 청와대가 끼어들어 갈등을 부추긴다”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모 청와대 관계자가 ‘(6월 국회도 열지 못하면 자유한국당이) 국민에게 많이 혼날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이게 바로 청와대가 야당을 대하는 야만과 독선”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6월 국회 개원을 촉구했다. 단독개원을 언급한 더불어민주당은 다시 한 번 자유한국당에 국회 복귀를 요구했다. 바른미래당은 7일 개원을 목표로 여야에 “대승적 차원에서 협상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 민주평화당은 자유한국당에 “모든 것을 접고 조건 없이 국회를 여는 데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의 막말 파문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날 한선교 사무총장이 최고위원회의장 앞에서 대기 중인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한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한 사무총장은 논란이 커지자 입장문을 내고 “기자들의 취재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이라며 “열악한 취재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csz 2019-06-05 19:47:13

    4월 경상수지 6억6000만弗 적자 / 수출 감소·상품수지 흑자폭 줄어 / 반도체 단가 하락·교역 부진 원인 / 서비스 수지 적자·배당도 영향 미쳐 / 지표 악화로 시장 불안감 확산 우려 등등... 악재만 만들어 놓고 너는 놀러가냐? 후환이 두렵지도 않나? 너 그 따위로 하면 네 명 대로 못   삭제

    • 어벙벙 2019-06-05 05:52:00

      또 기나가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