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울산대병원 2012년 이후 계약직 세 배 가까이 증가공공운수노조 '고용보장 합의서’ 이행 요구 … 울산시민 8천여명 정규직 전환 서명 동참
울산대병원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있는 국립대병원과 대비된다. 시민들은 비정규 노동자들의 고용보장을 약속한 노사 합의 이행을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울산대병원분회는 3일 오전 울산 신정동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은 안전한 병원을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2017년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지침을 발표했다. 여러 국립대병원이 지침을 이행하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올해 1월 말 발표한 ‘공공부문 1단계 기관 정규직 전환 추진실적’에 따르면 14개 국립대병원 상시·지속업무 기간제 비정규 노동자 3천751명 가운데 3천31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울산대병원에서는 비정규직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분회에 따르면 울산대병원 비정규 노동자는 2012년 140명에서 2017년 275명으로 늘어났다. 지난달 27일 기준으로는 355명이다. 울산대병원 계약직은 2012년 76명에서 올해 219명으로 세 배(288%) 가까이 증가했다.

분회와 울산대병원은 지난해 10월 ‘비정규직 고용보장 노사합의서’를 체결했다. 그런데 정규직으로 전환된 비정규직은 12명에 불과하다. 다수 계약직 노동자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된 채 해고됐다. 이들은 울산대병원에 해고 철회와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농성 중이다.

분회는 최근 울산시민을 대상으로 ‘계약직 해고반대와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위한 환자·보호자 서명운동’을 했다. 울산시민 8천여명이 동참했다.

분회 관계자는 “울산대병원 비정규직 증가는 시민들의 생명·안전업무를 담당하는 비정규직은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정부 지침을 무색하게 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울산시민들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며 “울산대병원은 안전한 병원을 간절히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을 받아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