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청와대 “연합뉴스 공적기능 강화해 국민신뢰 높여야”"재정지원 폐지는 국회 입법 사항" … 20만명 이상 지지받은 96개 청원 답변
잇따라 컴퓨터그래픽스(CG) 방송사고를 낸 연합뉴스TV에 주는 재정보조금을 폐지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에 청와대가 3일 답변을 내놓았다.

국민청원은 연합뉴스TV가 지난 4월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실루엣 이미지를 재벌가 3세 마약 관련 보도에 사용한 다음날 게시됐다. 청원자는 “연합뉴스는 범죄사건을 다루는 자료화면에 노 전 대통령 실루엣이 담긴 사진을 사용해 고인을 모욕했다”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뉴스 전달이란 역할 수행에 실패한 연합뉴스에만 국민혈세로 매년 300억원의 재정지원을 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TV는 같은달 10일에도 한미정상회담 관련 보도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배치하는 방송사고를 냈다. 해당 청원에는 국민 36만4천920명이 동의표시를 했다.

청와대는 “연합뉴스TV 방송사고는 해당 언론사 책임이 크다”며 “해당 언론사가 사과방송과 함께 책임자와 관계자 11명을 징계했고, 연합뉴스 감독기관인 뉴스통신진흥회가 임시이사회에서 재발방지를 위한 엄중조치와 조직문화 혁신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재정지원을 폐지해야 한다는 요구에 청와대는 “국회 논의가 필요한 입법 사항”이라고 즉답을 피해 갔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국민은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연합뉴스가 그에 걸맞게 공정성을 확보하고 있느냐고 묻고 있다”며 “연합뉴스는 무엇보다 공적기능 강화를 통해 국민신뢰를 높이는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한편 청와대는 동물실험에 이용되고 있는 퇴역 검역탐지견 구조를 요청하는 국민청원(21만7천249명 동의)에 “서울대 수의대는 동물실험을 중단했고 (세 마리 중 살아남은) 페브와 천왕이는 모두 건강이 양호한 상태”라며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로 이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물실험 관리체계와 불법실험 처벌을 강화하기 위해 동물보호법 개정을 추진하고 동물복제 연구방향도 재정립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20만명 이상 지지를 얻은 96개 국민청원에 답변을 완료했다. 현재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183만1천900명)을 비롯한 7개 청원이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