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공공부문 비정규직 7월 초 공동파업 선언“제대로 된 정규직으로 전환하라” … 청와대에 대정부 요구안 전달
▲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이 3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7월 총파업 투쟁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이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과 차별 철폐를 정부에 요구하며 7월 초 공동파업을 한다. 노동자들은 정부가 직접 교섭에 나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30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비정규 노동자 정규직화와 차별 해소를 약속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아 비정규 노동자의 고통이 나날이 깊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 산하 공공부문 비정규직이 조직된 공공운수노조·서비스연맹·민주일반연맹·여성연맹은 7월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파업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6월부터 산별노조·연맹과 지역본부 대표들과 함께 현장 순회에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파업 참여자가 20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했다. 4개 연맹·노조는 이날부터 청와대 앞 무기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에는 청와대에 요구안을 전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이 실질적인 처우개선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상시·지속업무를 하는 노동자인데도 정규직 전환이 지연되거나 제외되고, 전환돼도 자회사 소속이거나 처우가 나빠졌다고 주장했다. 민간위탁 노동자는 정규직 전환이 불투명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노동현장에서 비정규직들이 무료노동·과로노동·위험한 노동을 제공하면서 재난이 반복되고 있다”며 “비정규 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일상적 재난을 없애기 위해 파업에 나선다”고 말했다. 강규혁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학교 급식실 노동자나 요양보호사는 상시·지속적으로 업무를 하는 노동자지만 여전히 비정규직”이라며 “문재인 정부에 기대했기에 실망이 더 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위원장은 “연맹 조합원은 모두가 비정규직으로 우리 사회 양극화와 차별 문제를 온몸으로 겪고 버티며 살아가고 있다”며 “환경미화·도로보수·하수처리·행정사무·요금수납·주차·경비·사회복지·CCTV 관제 등 업무를 관장하는 모든 노동자들이 7월3일 일손을 놓겠다”고 선언했다. 이찬배 여성연맹 위원장은 “용역보다 (처우가) 못한 자회사로 전환되는 것이 말이 되냐”며 “잘못된 정규직화 방안을 바로잡기 위해 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은주 2019-05-31 15:30:47

    도를 넘어선 집회와 정규직요구는 국민의혈세만축내는듯합니다 어떤형태로든 고용안전을추구하면 사측과 협의를하는게우선인듯한데 무조건적인 정규직그리고 파업은 국민들의반감만살듯   삭제

    • 이상한 날 2019-05-31 13:28:25

      정부출연연 정규직 전환 실태- 연수생 정규직 전환, 단기 기간제(2~3년)근로자 정규직 전환,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장기(7,년 8년..) 기간제근로자는 정규직 전환 심사에서 조차 제외........ 누가봐도 이상한 결정, 정부 정책을 제멋대로 해석하는 출연연, 두 눈 뜨고 모른체 하는 정부, 과연 정의로운 국가인가?? 멍청한 정부는 먼저 국가기관부터 적폐청산하길 바란다   삭제

      • 이상한 나라 2019-05-31 13:17:40

        정부출연연 정규직 전환 실태- 연수생 정규직 전환,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단기 기간제(2~3년)근로자 정규직 전환, 장기(7,년 8년..) 기간제근로자 정규직 전환 심사에서 조차 제외........ 누가봐도 이상한 결정, 정부 정책을 제멋대로 해석하는 출연연, 과연 정의로운 국가인가?? 멍청한 정부는 먼저 국가기관부터 적폐청산하길 바란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