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조계종 종무원들 “내부고발 노조간부 징계 철회하라”자승 전 총무원장 고발한 간부 3명 해고 포함 징계 … 민주연합노조 조계종지부, 서명운동 돌입
▲ 최나영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종무원들이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을 배임 혐의로 고발한 노조간부에 대한 해고철회를 조계종에 촉구했다.

민주연합노조 조계종지부(지부장 심원섭)는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계종이 지부장을 포함해 노조간부 3명을 징계한 것은 전형적인 내부고발자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지부는 지난달 4일 자승 전 총무원장을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생수판매 로열티를 종단과 무관한 사람에게 지급하게 하는 방식으로 종단에 손해를 입혔다는 것이다. <본지 2019년 4월5일자 12면 ‘조계종 종무원들, 자승 전 총무원장 배임 고발’ 참조> 지부는 “생수사업 과정에서 돈이 지급된 ‘정’이라는 곳은 제대로 된 사무실도 없고 자승 전 총무원장의 친동생이 이사로 재직하고 있는 페이퍼컴퍼니”라고 주장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 서초경찰서가 검찰의 지휘를 받아 수사하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은 지부가 비리 의혹을 제기한 뒤인 지난 24일 심원섭 지부장에게 해고를 통보했다. 총무원은 징계사유로 “합법적 종단 목적사업이 비리와 부정부패가 만연한 부정한 사업인 것같이 오해되도록 해 종단의 신뢰를 실추시키고 명예를 손상시켰다”는 이유를 들었다. 같은날 심주완 지부 사무국장에게도 정직 2개월을 통보했다. 박정규 지부 홍보부장 징계안을 논의하는 인사위원회도 27일 열려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생수 비리를 처음 제보했던 인병철 지부 도반HC지회장도 지난달 회사에서 해고통보를 받았다. 인 지회장은 이달 27일 해고됐다.

하태승 변호사(민주노총 법률원)는 “조합원들은 종단 명예를 실추시킨 것이 아니라, 종단 개혁을 위한 고발로 오히려 명예와 위신을 지켰다”며 “이 같은 징계는 법률적으로 효력이 인정될 수 없다”고 말했다. 심원섭 지부장은 “검찰과 경찰은 자본과 종교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공명정대하게 수사해 1천만 불자와 국민 앞에 수사 결과를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지부는 이날부터 부당징계 철회와 생수비리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대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심 지부장은 이날 108배를 시작으로 1천80배를 하는 참회정진 기도에 나선다.

조계종 관계자는 “특별히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