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화토탈 2.7% 임금인상 잠정합의안 10표차 가결조합원 50.3% 찬성, 28일 현장 복귀
한화토탈 노사가 도출한 임금 2.7% 인상안이 조합원 투표에서 근소한 차이로 가결됐다. 30일 넘게 파업한 결과치고는 부족한 합의안 아니냐는 정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화토탈노조는 지난 27일 2018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투표인원 791명 중 398명(50.3%)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28일 밝혔다. 반대는 388명(49.1%)이었다. 찬반 차이가 10표에 불과했다. 투표율은 92.4%다.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면서 조합원은 파업 36일 만인 이날 현장에 복귀했다.

노조는 3월23~28일 1차 파업에 이어 지난달 25일부터 2차 파업에 들어갔다. 1차 파업 후 임금인상 요구율을 10.3%에서 8.3%로, 다시 4.3%로 두 차례 수정해서 제안했다. 하지만 사측이 2.3% 인상을 고수하면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 그러던 중 이달 17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유증기 유출사고가 발생했다. 노사 모두 한 발씩 양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노사는 24일 임금 2.7% 인상과 격려금 300만원 지급, 복지포인트 인상에 합의했다.

현장에서는 임금인상률이 아쉽다는 분위기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과 비조합원이 격려금 300만원을 동일하게 받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 조합원들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맹 2019-05-31 13:33:39

    솔직히 비조합원도 같은 격려금 받는건 화날일임!   삭제

    • 민주노조 조합원 2019-05-29 20:34:18

      이번 합의 만족, 불만족을 떠나
      지금의 투쟁의지가 더 굳세지시길 바랍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