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정부 바이오헬스 혁신전략은 기업에 주는 종합선물세트?무상의료운동본부 “철회하라” 요구 … "MB 시절 의료민영화 보고서 살아나"
▲ 보건의료노조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가 최근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다루는 보건의료 분야를 기업들에게 선사한 종합선물세트”라고 비판했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27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전략 철회”를 촉구했다. 정부는 지난 22일 충북 오송에서 연구개발비로 한 해 4조원 정도를 투자해 바이오헬스산업을 2030년까지 5대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내용의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심사인력을 확충해 의약품·의료기기 인허가 기간을 대폭 단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부는 환자 맞춤형 신약과 신의료기술 연구개발에 활용할 최대 100만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한다.

운동본부는 “삼성의 보건의료산업화 구상과 바이오산업 관련 업계 요청사항이 총망라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삼성표 의료민영화 정책이라는 것이다. 보건의료 분야 시민단체들은 혁신전략을 "이명박 정부와 삼성경제연구소의 수의계약으로 문제가 됐던 삼성의 미래전략보고서인 2010년 'HT(Healthcare Technology) 보고서' 내용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운동본부는 “바이오헬스산업을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키우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대통령의 입만 빌렸을 뿐 삼성의 바이오산업육성 전략을 반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운동본부는 “전임 정부가 139억원 이상을 지원하고 문재인 정부 식약처가 판매 허가한 인보사가 황우석 사태 뺨치는 사기로 밝혀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인보사 사태 피해 환자와 국민에게 사과하고 바이오 분야에 대한 안전규제 강화를 약속하기는커녕 안전규제를 풀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2019-05-28 16:24:50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가 최근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다루는 보건의료 분야를 기업들에게 선사한 종합선물세트”라고 비판했다.
    ??
    데체 왜 비판하지? 정부가 기업에게 종합선물세트 주는게 잘못인가? 아 기업재산을 뺏아서 노동자들에게 나눠줘야 하는데 반대로 종합선물세트를 주니까 잘못된건가??
    하여간 생각하는 꼬라지 하고는 남 잘되는건 배아파 못보고 지들은 그렇게 잘될 능력은 없고...   삭제

    • 꼴통 노동자들 2019-05-28 09:31:29

      수구꼴통들 보다 더 더 꼴통인 나라를 평등한 거지사회로 만들려고 하는 극좌 노동꼴통들...너들은 걍 베네수엘라나 북한가서 한달에 10원씩 무상급여 평등하게 받으면서 강냉이죽 먹고 살면된다. 열심히 일해서 잘사는 사람 배아파 하지마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