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집배노동자 과로사 막자" 인력충원 요구 거세우정노조 결의대회 열고 "권고 이행하라" … 집배노조, 우정사업본부 특별근로감독 촉구
▲ 강예슬 기자
5월에만 세 명의 집배원이 과로사로 추정되는 죽음을 맞이하자 집배노동자들의 인력충원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우정노조(위원장 이동호)는 23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노조는 "과로사 근절을 위해 집배원 2천명을 당장 증원하라"며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서는 우정사업 역사상 첫 파업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동호 위원장은 "공주우체국 이은장 조합원이 정규직 전환 두 달을 남겨 놓고 안타깝게 과로사로 순직했다"며 "집배원 과로사와 중노동을 묵인하는 청와대는 즉각 응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 이은장씨는 지난 1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집배노동자들은 고 이은장씨가 비정규 집배원으로 일하면서 장시간 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위원장은 "지난해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이 집배원 2천명 증원을 권고했지만 아직까지 우정사업본부는 물론 정부 관계자들도 복지부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사·전문가로 구성된 기획추진단은 집배원 중노동과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가 되자 2017년 8월 발족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는 인력충원을 계속 약속해 왔지만 적자라는 이유로 약속을 하나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적정한 요금을 받거나 정부가 요금을 보전해 주는 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같은날 오전 전국집배노조와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집배노조는 공주우체국에서 다양한 불법·꼼수를 이용해 집배원들에게 무료노동을 강요해 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신창현 의원은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의 장시간 근로를 고의로 축소 조작하고 있다"며 "노동부는 즉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