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0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 꿈을 이어 가겠다”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엄수 … 부시 전 대통령·김정숙 여사 참석, 자유한국당 불참
▲ 청와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전국에서 시민 1만여명이 자리를 채웠다.

이날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에서 이해찬·손학규·정동영·이정미 대표와 이인영·오신환·유성엽·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추도식에 함께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눈에 띄지 않았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미국은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둔 인간의 존엄성이 존중되고 민주주의가 확산되며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자신이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하기도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 사회라는 노무현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못다 이루신 꿈을 이루려 노력하고 있다”며 “멈추거나 되돌아가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여야 4당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애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노무현 정신을 이어받아 사람 사는 세상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노 전 대통령이 이루려고 했던 과업은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변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은 “당신께서 생전 이루려고 했던 사람 중심의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그가 마지막 순간까지 고민을 멈추지 않은 진보의 미래를 향해 당당히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와 노 전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하곤 했는데 이런 것이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답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