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민주노총 "경찰 과잉수사 중단하라"민주노총·금속노조 간부 압수수색, 수사 무관한 간부 통신자료 사찰
▲ 민주노총
국회 앞 집회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앞 시위에서 경찰과 충돌해 수사를 받고 있는 민주노총이 "경찰이 도를 넘어선 과잉수사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민주노총은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노동법 개악에 반대하며 국회 항의투쟁을 하고, 5·18 혐오발언 규탄 기자회견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극우당원들에 의한 폭행사건이 일어났다는 이유로 민주노총 간부들이 불시에 압수수색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경찰은 올해 2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앞 시위, 3월 전국노동자대회, 4월 국회 앞 집회와 관련해 민주노총을 수사 중이다. 지난달 13일 민주노총 사무총국 간부 4명의 자택·차량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이달 8일에는 금속노조 간부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수사대상과 무관한 민주노총 간부의 통신자료까지 들여다본 사실이 드러났다.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12일(2회), 25일, 이달 9일 네 차례에 걸쳐 SK텔레콤에 손지승 민주노총 부대변인의 통신자료를 요청했다. 민주노총·금속노조 간부를 압수수색하는 날을 전후해 손 부대변인의 통신기록과 개인정보를 사찰한 것이다.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권 시절 경찰과 국가정보원이 무차별적으로 개인 통신자료 제공을 요구하던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오정훈 언론노조 위원장은 "일부 보수매체들이 민주노총의 과격·폭력 시위를 제대로 조사하라고 하면 경찰은 그 말을 따라 과잉진압·과잉수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경찰은 민주노총에 대한 과잉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