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2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내년 최저임금 심의 착수] 최저임금위 권역별 공청회 열어 의견수렴집단사의 공익위원 거취는 불투명 … 류장수 위원장 9일 기자간담회서 입장 표명
▲ 류장수 위원장(뒷모습)을 비롯한 최저임금위원회 운영위원회 위원들이 8일 낮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만나 회의 시작에 앞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정기훈 기자>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논란으로 파행을 빚은 최저임금위원회(위원장 류장수)가 현행 체제로 내년 최저임금 심의에 착수한다. 공익위원 거취가 불투명한 상태여서 당분간 진통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류장수 위원장은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입장을 밝힌다.

최저임금위는 8일 정오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었다. 위원들은 여러 가지 사정으로 최저임금 심의가 늦어지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고 최저임금위 운영을 조속히 정상화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 최저임금 심의 일정과 관련한 논의가 오갔다. 류장수 위원장은 지난해 국회에서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결정 후 곧바로 최저임금위에서 요율협상을 하면서 나타난 문제점을 지적했다.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서 참여 폭을 넓히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저임금 적용실태 파악을 위해 매년 진행하는 사업장 방문을 보다 내실화하자는 제안이다. 노사 집담회를 권역별 공청회로 확대하고 전문가토론회를 열어 최저임금을 둘러싼 쟁점을 공론화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세부 추진일정은 10일 열리는 최저임금위 산하 연구위원회에서 논의한다. 늦어도 이달 하순에는 전원회의를 연다는 계획이다.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논의 과정에서 집단사의를 밝힌 공익위원 8명의 거취는 확정되지 않았다. 류장수 위원장은 이날 운영위 직후 기자들을 만나 "여러 가지 내부적으로 정리할 게 남았다"며 "9일 기자회견에서 (공익위원) 거취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