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4 수 11:3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사회복지·보건의료직종 구직희망 청년 증가노동부 워크넷 분석 … 총무·경리사무원 인기하락에도 1·2위 유지
사회복지나 보건의료 관련 직종 취업을 원하는 청년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일 국가 취업지원포털 워크넷(work.go.kr)에 2014~2018년 등록된 30대 이하 청년의 구직건수 1천52만9천365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20대 이하 구직자가 가장 원하는 일자리는 총무사원이나 경리사무원 같은 경영·회계·사무 관련 직종이었다. 2014년 각각 1·2위였던 총무사무원과 경리사무원은 지난해에도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다만 비중은 떨어지고 있다. 같은 기간 총무사무원은 7.18%에서 5.83%로, 경리사무원은 5.32%에서 4.88%로 감소했다.

반면 사회복지와 보건의료 관련 직종은 상승세다. 2014년 18위였던 사회복지사는 2018년 4위로 올랐다. 물리·작업치료사는 65위에서 30위로 상승했다.

청년구직자들의 선호도가 떨어지고 있는 직종도 있다. 캐드원(제도사)은 9위에서 15위로, 영업·판매 관련 관리자는 24위에서 73위로 하락했다.

30대 구직자들도 경리사무원과 총무사무원이 2014년과 지난해 모두 1·2위였다. 같은 기간 사회복지사는 21위에서 11위로, 보육교사는 12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영업·판매 관련 관리자는 9위에서 29위로, 미용사는 27위에서 49위로 대폭 하락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자나 생명과학연구원 같은 4차 산업혁명 관련 일부 유망직업도 구직희망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