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4 수 11:3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발달장애인 부모 청와대 앞 기습시위 한 사연“주간활동서비스 하루 8시간 지원해 달라” … 대통령 면담요청서 제출하고 해산
▲ 연윤정 기자
발달장애인 부모들로 구성된 전국장애인부모연대가 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앞에서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지원을 하루 8시간 보장하라”며 기습시위를 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9월 정부의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 주요 내용 중 하나가 올해부터 시행되는 주간활동서비스”라며 “정부의 실효성 없는 무성의한 계획에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은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기습시위에는 70여명이 함께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주간활동서비스는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 다양한 기관이나 장소를 이용해 동료들과 함께 낮 시간을 보내는 서비스다. 올해 3월 광주광역시와 울산광역시, 경남 남해군에서 시작했다. 복지부는 주간활동서비스를 다른 지방자치단체로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서비스는 바우처(이용권)로 제공된다. 월 88시간(하루 4시간)의 기본형과 44시간(하루 2시간) 단축형, 120시간(하루 5.5시간) 확장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하지만 장애인부모연대는 “실효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해당 시간으로는 의미 있는 낮 시간 활동이 어렵고, 심지어 주간활동서비스와 상관 없는 다른 서비스 시간이 차감되기 때문이다. 장애인부모연대는 “주간활동서비스 기본형과 확장형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이용시간을 각각 40시간과 72시간 차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장애인부모연대 관계자는 “낮 시간 활동을 의미 있게 하려면 하루 8시간은 보장돼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1시간 동안 기습시위를 한 이들은 청와대 관계자에게 대통령 면담요청서를 제출한 뒤 해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