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에 폭발적 반응“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입법 발목” … 국민 43.8% “몸싸움 국회 자유한국당 책임”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물리력으로 막고 있는 자유한국당 해산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동참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은 지난 22일 게시됐는데 일주일 만인 이날 오후 7시 현재 49만명의 추천을 받았다.

청원자는 “자유한국당은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됐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을 하고 정부입법 발목을 잡고 있다”며 “정부는 그간 자유한국당 잘못을 철저히 조사해 정당해산 청구를 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이미 통합진보당을 해산한 판례가 있다”며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해산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패스트트랙을 둘러싸고 여야 간 충돌이 고조되고 자유한국당이 2차 장외투쟁을 개최한 지난 주말을 지나면서 청원 동의자가 급증했다. 전날 오후 10시 기준 22만명 수준이던 동의자는 이날 오전 7시 30만명을 넘어섰고, 오후 2시에는 40만명을 돌파했다. 오후 7시께 49만명을 넘어서는 등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하루 종일 국민청원 게시판 접속자가 급증하면서 청와대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상황이 되풀이됐다. 홈페이지에는 “접속자수가 많아 일시적으로 접속이 원활하지 않다”는 메시지가 떴다.

자유한국당 해산 국민청원에 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 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청원자는 “국회의원 30% 이상 1야당을 제외하고 패스트트랙을 날치기 통과시키려는 더불어민주당을 해산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7시께 참여인원은 5천명 수준이다.

한편 국민은 ‘동물국회’ 사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에 더 많은 책임을 묻고 있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505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8%가 몸싸움 국회 책임을 “자유한국당의 물리력 행사 때문”이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무리한 추진”(33.1%), “여야 공동책임”(16.5%), “바른미래당의 내부 갈등”(3.2%)이라는 대답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