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국민 53% 패스트트랙 찬성, 60%는 "자유한국당 즉각 복귀" 주문
- 국회가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상정하는 문제로 ‘동물국회’가 돼 버렸는데요. 국민은 어떤 의견을 갖고 있을까요?

-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26~27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패스트트랙 찬성 의견이 53.4%로 절반을 넘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반대는 36.4%에 그쳤는데요.

- 지금 물리적 충돌과 국회 파행이 “패스트트랙을 방해한 자유한국당 책임”이라는 의견은 48.0%로 “합의하지 않고 강행한 여야 4당 책임”이라는 의견(39.6%)보다 8.4%포인트 높았습니다.

- 국민 10명 중 6명(60.0%)은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중단하고 즉각 복귀해 협상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는데요. “장외투쟁을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0.9%에 불과했습니다.

- 공수처 설치법안에 대해서는 76.9%로 압도적 찬성률을 보였는데요.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에 대한 찬성(47.8%)이 반대(40.1%)보다 높았습니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이 정도면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 설치에 대한 국민 의견이 명확한 셈인데요. 자유한국당 의원님들, 빨리 국회로 복귀하시죠?

충북지노위, 오창중앙병원 노조 대표자 부당해고 판정

- 노조가 결성되자 대표자를 불러 5분 만에 해고한 병원이 부당해고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입니다.

- 28일 노동계에 따르면 충북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23일 임환미 장그래 대전충북지역노조 오창중앙병원지부장이 회사로 상대로 제기한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인용하는 판정을 내렸는데요.

- 지부는 2월21일 결성됐습니다. 다음날 병원에 지부 결성 사실을 알리고 단체교섭 요청공문을 발송했는데요. 그러자 김아무개 오창중앙병원장이 임환미 지부장에게 바로 전화를 걸어 "노조는 인정할 수 없다"는 말을 했다고 하네요.

- 급기야 병원은 같은달 28일 오전 11시께 근무 중인 임환미 지부장을 병동 처치실로 부른 뒤 지시불이행으로 해고를 결정했다고 통보했습니다.

- 충북지노위는 취업규칙상 인사위원회 징계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당사자 소명기회를 부여하지 않은 것을 근거로 부당해고로 판정했습니다.

- 노조는 "병원이 8년 근무한 간호사인 임 지부장을 근무 중 불러 병동 처치실에 세워 놓고 5분 만에 해고했다"며 "충북지노위의 부당해고 구제결정에 따라 회사는 임 지부장을 원직에 복직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네요.

이주노동자들의 이틀 빠른 노동절 행사

- "우리도 사람이다." 이주노동자들이 노동절을 앞두고 외친 구호입니다.

- 민주노총과 이주공동행동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2019 이주노동자 메이데이' 행사를 했는데요. 이들은 매년 5월1일을 앞둔 주말에 노동절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 근로자의 날 제정에 관한 법률(근로자의날법)에 따르면 5월1일은 법정공휴일이 아니라 유급휴일입니다. 사용자는 일을 시키고 가산임금을 지급하면 되는데요. 이주공동행동에 따르면 농어촌이나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많은 이주노동자들이 쉬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 이날 이주노동자 메이데이 행사에는 전국 각지에서 노동자 300여명이 모였는데요. 우다야 라이 이주노조 위원장은 "행사를 주말에 할 수밖에 없는 이 모습이 오늘날 이주노동자들의 현실"이라고 말했습니다.

- 노동자들은 "숙식비를 강제로 징수당하고, 사용자의 불합리한 대우에도 사업장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는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며 "이주노동자라는 이유로 행해지는 온갖 차별을 철폐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이들은 메이데이 행사 후 광화문사거리를 지나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