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패스트트랙' 찬반에 아수라장 된 국회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5일 오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등을 접수하기 위해 의안과 사무실로 들어가려고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보좌진들이 막고 있다. <정기훈 기자>
▲ 정기훈 기자
▲ 정기훈 기자

25일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막으려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 여야 4당 간 양보할 수 없는 대치가 벌어졌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 대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 교체투입된 채이배 의원은 한때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의해 의원실에 감금됐다. 바른미래당은 사개특위 위원인 권은희 의원도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했다. 자유한국당은 소관 상임위원회의 패스트트랙 처리를 막기 위해 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장을 점거했다. 여야 4당은 팩스로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을 국회 의안과에 접수했다. 자유한국당이 팩스 확인을 막으며 반발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직접 법안을 들고 의안과를 찾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일어났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입법쿠데타” 혹은 “오후 6시 이후에는 의안 접수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길을 열어 달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이 원하는 고위공직자 비위를 처벌할 수 있는 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