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1:5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농협물류-화물노동자 갈등 농협중앙회가 해결하라"민주노총·전농 공동기자회견에서 해고 철회·손배 가압류 중단 요구
▲ 민주노총 특수고용대책회의와 공공운수노조, 전국농민회총연맹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협물류와 화물노동자 간 갈등 해결을 위한 교섭을 농협중앙회와 사측에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노조에 가입한 화물기사들을 해고하면서 불거진 ㈜농협물류와 노동자의 갈등이 노동계와 농협중앙회로 번지고 있다.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은 농협중앙회에 사태해결을 위한 대화를 요구했다.

민주노총 특수고용대책회의와 공공운수노조, 전농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협중앙회는 집단해고와 손해배상 가압류를 철회하고 화물노동자와 성실하게 대화하라"고 촉구했다.

천춘배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부본부장은 "사측이 특수고용직인 화물노동자들을 상대로 우월적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노조를 결성하자 해고한 것"이라며 "노동자와 대화하기 싫다는 이유로 대규모 해고를 하고 손배 가압류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농은 공동성명에서 "농협중앙회와 농협물류는 노동권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특수고용 노동자 처지를 악용해 이들의 생사여탈권을 쥐고서 악랄한 행위를 지속해 왔다"며 "이윤추구에 눈이 멀어 반노동자적 행태를 서슴없이 하며 노동자 착취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농협과 농협물류는 노동자·농민의 저항에 부딪히기 전에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고 화물노동자와 성실하게 교섭하라"고 밝혔다.

한편 농협안성농식품물류센터에서 일하는 화물노동자들은 1년 단위 계약과 운송료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2월 화물연대본부에 가입했다. 사측은 노조설립 한 달 만에 조합원 71명을 포함해 80여명을 해고했다. 이달 5일에는 물류센터를 폐쇄하고 물량을 인근 센터에 공급하고 있다. 비조합원과 대체화물노동자들을 투입했다. 최근 대체기사 투입 과정에서 조합원·비조합원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비조합원에게 대체수송 거부를 요구하는 행위를 하지 못하게 해 달라는 취지로 업무방해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단체행동으로 손해를 입었다며 손해배상도 청구했다.

농협물류측은 "사업자인 기사들을 해고한 것이 아니라 계약이 종료된 것"이라며 "농산물유통이 마비돼 농민 피해가 커지고 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물량을 옮기고 가처분과 손해배상을 신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현희 2019-04-26 14:47:20

    농헙물류.갑질.비리.안성물류센타는.기사를.사람으로
    않봅니다.노예취급합니다.한번은.물건이.너무많아
    농혀배차.직원에게.물건이. 너무많아.다못실겠다고
    예기했읍니다. 돌아오는말은.시키면하지.무슨말이.많냐고
    했읍니다.농협은.노예계약그만합시다 안성물류기사도.한가정에가장입니다. 안성농협물류기사분들. 힘내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