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3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바지사장 뒤에 숨지 말고 원청이 교섭 나와라"금속·공공·방송통신 비정규직들 '산별 공동요구안' 마련
민주노총 소속 금속·공공·방송통신기술서비스 분야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원청에 공동요구안을 걸고 교섭을 요구했다.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원청에 직접교섭을 요구한 적은 많지만, 산별특성을 반영한 공동요구안을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4년부터 시작된 '진짜 사장 나와라' 운동의 확장판인 셈이다.

민주노총은 24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진짜 사장인 원청을 향해 직접교섭을 요구한다"며 "단위사업장 요구를 넘어 산별의 공동요구안을 중심으로 한 교섭을 하자"고 촉구했다.

교섭을 요구한 이들은 금속노조·공공운수노조·희망연대노조와 산하 간접고용 노동자들이다. 금속노조는 한국지엠·현대차·기아차·현대제철·포스코·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현대위아·현대모비스 등에 '금속노조 간접고용 공동요구안'을 보낸다. 노조 간접고용 공동요구안은 △안전하게 일할 권리 △차별적 처우 금지 △단체행동권 보장 △불법파견 확인시 정규직 전환 등 4가지다.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 간접고용 노동자 참여를 보장하고, 원청-사내하청지회 동수로 차별시정위원회를 구성하며, 파업시 대체인력 투입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취지다.

공공운수노조는 원·하청 공동교섭과 하청 안전인력 충원, 상시지속업무·생명안전업무 직영화 등을 요구한다. 희망연대노조는 유료방송·통신·기술서비스 사업장에는 상시·지속업무 직접고용, 정부 인허가 심사시 일자리 항목 배점 확대, 산업안전보건위 설치 의무화를 촉구할 방침이다. 콜센터 사업장에는 젠더폭력 방지대책 마련과 콜수 중심의 실적평가 중단을 요구안으로 제시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하청업체 뒤에 숨은 실질적 사용자인 원청을 상대로 공동교섭을 요구할 예정”이라며 “만약 교섭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원청을 상대로 고소·고발 및 집단쟁의조정 신청 절차를 밟아 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진짜 사용자인 원청은 더 이상 하청사·바지사장 뒤에 숨지 말고 성실하게 교섭에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