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0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 공공기관 급증구매실적·계획 공개 효과 … 산자부·13개 지방의료원 자료제출 안 해
지난해부터 공공기관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량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부터 구매실적을 공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한 814개 공공기관은 지난해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을 2천673억원어치 구매했다. 전년(1천853억원)보다 44.3% 증가했다. 공공기관 전체 구매액 중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액이 차지하는 비율은 0.56%로 1년 전(0.40%)보다 0.16%포인트 늘었다.

구매 목표비율(0.3%)을 지키는 기관은 552곳으로 65.6%를 차지했다. 전년(52.6%, 438곳)과 비교하면 13%포인트 상승했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장애인고용법)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총 구매액의 0.3% 이상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으로 채워야 한다. 장애인 표준사업장 판로 확대를 위한 것이다.

노동부는 지난해부터 각 기관의 전년 구매실적과 해당 연도 구매계획을 공개하고 있다. 공공기관의 올해 구매계획은 2천291억원어치로 지난해 구매실적보다 14.3% 감소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구매실적을 공개하면서 지난해 실적이 늘어났다"면서도 "구매목표를 상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구매실적과 계획을 제출하지 않아 장애인고용법을 위반한 기관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농협중앙회·대구의료원을 포함한 28곳이다. 지방의료원이 13곳으로 46.2%를 차지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