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1:5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침례병원 민간에 매각? “부산시민 건강권 헐값에 팔아먹기”부산시민대책위, 부산시청광장에서 무기한 농성 돌입
▲ 보건의료노조
경영악화로 2017년 문을 닫은 부산 침례병원 4차 경매를 앞두고 시민·사회단체가 민간매각 중단을 요구했다. 부산시청광장에서 공공병원 전환을 요구하는 무기한 농성을 한다.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는 18일 오전 부산시청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경매가 낙찰된다면 부산시민의 염원인 공공병원 설립은 좌초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침례병원 4차 경매일정이 다음달 2일로 잡혔다. 지금까지 진행된 세 차례 경매는 입찰의향서를 제출한 곳이 없어 유찰됐다. 이번 경매에서는 경매 기준가가 애초 859억원에서 절반 수준인 440억원으로 떨어져 낙찰 가능성이 높다. 대책위는 “다수 건설업체와 민간 의료기관이 4차 경매에 입찰할 의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경영악화로 문을 닫은 침례병원을 인수해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대책위는 민간매각이 인수업체 배만 불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매가가 원래 매각가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인수자가 수백억원의 이득을 보는 만큼 민간매각은 부산시민의 건강권을 헐값·반값으로 팔아먹는 행위”라는 것이다. 대책위는 부산시가 침례병원의 인수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부산시는 침례병원 공공인수를 위한 행정절차에 행정력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부산지법은 경매절차 중단을 결정해 부산시민 건강권을 위한 사회적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경매 중단과 공공병원 전환을 요구하는 농성에 들어갔다. 대책위 관계자는 “우회투자 등 모든 의혹과 각종 비위사실, 인수과정의 부당함, 인수 뒤 부당한 용도사용과 청탁 등을 낱낱이 폭로하고 민간 인수자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부산시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키겠다는 핵심공약을 파기한 오거돈 부산시장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오거돈 시장은 후보 시절 보건의료노조와 정책협약을 맺고 “침례병원을 민간에 넘기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