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현대중공업 임단협 시동, 암초는 '대우조선 인수·물적 분할'기본급 12만3천526원 인상 … 하청 임금·복지·안전 개선 요구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지부장 박근태)가 올해 임금·단체협상에 시동을 걸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물적 분할 같은 굵직한 이슈까지 얽히면서 교섭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지부는 18일 "사측에 임단협 요구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지부 임금요구안은 기본급 12만3천526원 인상(6.68%)이다. 금속노조 공동요구안을 반영한 원·하청 동일한 인상액을 요구했다. 저임금 조합원의 임금격차 조정을 위해 연차별 호봉승급분(2만3천원)만큼 기본급을 조정하고, 성과급 지급기준도 현대중공업지주사 연결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산정하자고 요구했다.

지부는 하청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해 △하청업체 시간당 기성단가 조정 △휴업수당 지급(기성단가에 포함) △정규직과 동일한 휴가·휴일·학자금·명절귀향비·하기휴가비·성과금 지급 △물량팀 해소 및 단기공사 업체 근절을 위한 고용형태 전환을 요구했다.

지부 관계자는 "금속노조 공동요구안과 조선업종노조연대 공동요구안을 통해 총고용 보장과 노동안전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안을 확정했다"며 "일렉트릭과 건설기계, 현대중공업지주 등 분할 사업장 단협 요구안도 확정해 각 사업장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노사는 다음달 초 상견례를 시작으로 교섭을 본격화한다. 분위기는 냉랭하다. 현대중공업이 추진하는 물적 분할을 결정할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서는 물적 분할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지부는 "또 하나의 착취구조가 생기게 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다음달 31일 임시주총에서 물적 분할 안건이 통과되면 현대중공업은 중간지주사 역할을 하는 조선합작법인과 사업회사인 현대중공업으로 쪼개진다. 조선합작법인이 존속회사, 현대중공업이 신설회사가 된다. 현대중공업지주사 아래 조선합작법인을 두고, 그 밑으로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4개 계열사를 두는 형태다.

지부는 물적 분할이 이뤄지면 자산은 중간지주사로 이전하고, 신설회사인 현대중공업이 부채만 떠안게 돼 부실 비상장 자회사가 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한다. 지주사와 중간지주사로부터 이중간섭을 받아 자율경영이 어렵다는 것도 물적 분할에 반대하는 이유다.

지부는 물적 분할 반대서명을 받고 있다. 사측 설명회는 거부하고 있다. 주총에서 물적 분할 승인이 강행되면 노사갈등이 첨예해질 것으로 보인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