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대통령이 세월호 특별수사단 설치 결단해 달라”4·16가족협의회 국민청원 동의 20만명 넘어 … ‘진상규명 3대 과제’ 제시
▲ 지난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유가족들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대통령께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지시해 주시기를 청원합니다."

4·16가족협의회가 지난달 29일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에 19일 만인 17일 오후 국민 22만여명이 동의표시를 했다. 청와대는 100명 사전동의를 얻어 청원이 게시판에 공개된 뒤 30일 안에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공식 답변한다.

4·16가족협의회는 청원에서 “세월호 CCTV 디지털영상저장장치(DVR) 조작은폐 증거가 드러났다”며 “세월호 참사는 검찰의 강제수사가 반드시 필요한 범죄”라고 밝혔다. 현재 가습기 살균제 참사와 세월호 참사를 조사하고 있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강제수사 권한이 없으니 수사권을 가진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가족협의회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의 조사와 고발(수사요청)을 넘어서는 검찰의 전면 재수사만이 범죄사실과 책임을 밝혀낼 수 있다”며 “대통령께서 세월호 참사의 성격과 본질을 분명히 이해하고 진실규명 의지가 확실한 특별수사단을 설치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3대 과제를 제시했다. 4·16가족협의회는 “해경은 왜 선원들만 구조하고 승객들은 구조 시도조차 하지 않았느냐”며 “과적·조타미숙·기관고장으로 설명할 수 없는 세월호 급변침과 침몰의 진짜 원인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와 황교안 전 총리는 왜 박근혜 전 대통령 7시간 기록을 봉인하고 그토록 집요하게 증거를 조작·은폐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했느냐”고 지적했다.

4·16가족협의회는 “4·16 이전과 이후는 달라야 한다고 약속하고 다짐했던 우리 사회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그 책임을 물어야 비로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어 청와대 답변요건을 충족한 청원은 8건이다.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김학의 성접대 관련 피해자 보호와 관련자 엄정수사 촉구 등이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Demo 2019-04-18 15:09:07

    세월호 인양시 막대한 자금을 국세 낭비라 언급하던
    인간들은 어디 숨었나
    나라의 엘리트급의 인간들이 유가족마음은 헤아리지
    못할만정 해도해도 너무 해먹는다는 망발을하니
    자식잃은 설움과 한을 그들은 남의 일이라 하며 방관하니
    이런 정치인들을 선택한 국민들도 깊이 반성해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