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사회적 협동조합 ‘구두를 만드는 풍경’ 우수창업팀 대상장애인 고용 수제구두 제작·판매 … 귀농인 전자상거래 지원 엘그라운드도 수상
장애인을 고용해 맞춤형 수제구두를 제작·판매하고 있는 사회적 협동조합 ‘구두를 만드는 풍경’이 우수창업팀 고용노동부 장관상(대상)을 받았다. 귀농인들의 판매처 확보를 위해 전자상거래를 지원하는 예비사회적기업 ㈜엘그라운드도 대상을 받았다.

노동부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원장 김인선)은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9 사회적기업가 축제’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노동부는 지난해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 지원을 받은 창업팀 중 우수창업팀 10곳을 선정해 상을 줬다.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은 사회적 기업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을 선발해 사회적 목적 실현부터 사업화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팀장 평균 3천만원을 창업자금으로 지원하고 전문기관이 창업 공간과 상담을 제공한다.

지난해에는 680팀을 선발해 지원한 결과 667팀이 창업해 2천268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노동부는 올해는 창업팀을 815팀으로 확대한다. 실패를 겪은 100팀은 재창업을 돕고 지역주민이 관광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공정여행과 지역사회 대학시설을 활용한 융합기술 분야 창업을 새로 지원한다.

임서정 차관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이 우대받을 수 있도록 사회적기업 육성법(사회적기업법) 개정을 올해 안에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