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전택노련 '착한운전 캠페인' 눈길"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적극 이행하겠다"
택시 노동계가 "시민에게 사랑받는 택시가 되겠다"며 승차거부 근절 자정운동에 들어갔다. 이른바 '착한운전 캠페인'이다.

전택노련은 11일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열악한 노동환경으로 어려운 여건이더라도 승차거부와 부당요금·불친절 같은 고질적인 문제 해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는 취지의 자정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맹은 이런 내용을 담은 포스터를 2천부 제작해 지역과 사업장에 배포했다. 이번 자정운동은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선언 지키기 일환이다.

정부·여당과 택시 노사단체·카카오모빌리티가 대타협을 이룬 지 한 달이 지났지만 택시 완전월급제를 비롯한 합의사항 대부분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자 노조가 합의 이행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핵심 합의 사항이었던 자가용을 이용한 출퇴근 목적 카풀 시간제한과 노동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를 시행하려면 국회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여객자동차법)과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택시발전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한다.

합의문에는 “3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도록 노력한다”는 문구가 포함돼 있다. 그러나 해당 법안들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 문턱조차 넘지 못했다. 택시사업자와 자유한국당이 정부 재정지원을 요구하며 완전월급제에 반대한 탓이다.

한편 여야는 지난 10일 카풀 허용시간을 명확히 하는 법안과 완전월급제 법안을 패키지로 묶어 일괄 처리하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4월 국회에서 어떤 결론이 나올지 주목된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용국 2019-04-12 13:44:07

    스티커를 만들어 배포해야죠~!
    포스터 2천장은 회사나 노조에서 붙이기나 할까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