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올해만 노동자 4명 사망] 대우건설 52개 현장 노동부 기획감독 받는다15일부터 산업안전보건법 준수 실태 감독 … “법 위반사항 엄중조치”
고용노동부가 올해 연이어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우건설의 전국 52개 건설현장을 15일부터 기획감독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들어 대우건설 현장에서만 3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4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 31일 서울-문산 간 고속도로 건설현장에서는 노동자 1명이 떨어지는 토목기계 부속물에 끼여 사망했고 하루 전인 30일에는 경기도 부천 건설현장에서 중량물을 인양하던 노동자 1명이 추락해 사망했다. 올해 1월16일에는 시흥 건설현장에서 타설된 콘크리트의 건조와 보호를 위해 숯탄 교체작업을 하던 노동자 2명이 질식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건설업에서 품질과 안전은 우리 자신과 이웃의 생명과도 직결된 중요한 사안으로 반드시 지켜야 할 최우선 가치이며 회사의 존폐 여부를 좌우할 만큼의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며 “항상 긴장감을 가지고 한 번 더 점검해 주시길 거듭 강조한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현장에서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그의 말은 헛구호가 되고 말았다.

노동부는 기획감독을 통해 대우건설 소속 건설현장의 안전보건 관리실태 전반을 점검해 비슷하거나 같은 종류의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경영체계를 근원적으로 개선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공동도급 비주관사 현장과 공정이 미진한 현장을 제외한 전국 52개 건설현장이 대상이다.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수칙 준수 여부와 안전보건교육, 도급사업시 원청의 의무이행 여부 등 산업안전보건법 준수 실태를 중점 확인할 예정이다. 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사법처리는 물론 작업중지 등 조치에 나선다는 것이 노동부 입장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정부 국정운영의 최우선 가치”라며 “2022년까지 산재사망자를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충분한 안전보건관리 역량이 있음에도 안전시설을 제대로 하지 않아 반복적으로 사망재해가 발생하는 건설업체에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