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제주4·3 71주년 국방부·경찰청 첫 공식 유감 표명문재인 대통령 “4·3 완전한 해결이 국민통합 길” … 여야 4당, 특별법 개정안 처리 한목소리
▲ 제주도
제주4·3 71주년을 맞아 국방부와 경찰청이 공식 유감을 표명했다. 제주4·3 당시 군·경 토벌대에 의해 수많은 제주도민이 목숨을 잃었다.

국방부는 3일 입장문을 통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사건법)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가 제주4·3에 유감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제주4·3범국민위원회 주최로 열린 ‘71주년 제주4·3항쟁 광화문 추념식’에 참석해 “제주4·3 당시 무고하게 희생된 모든 분들의 영정에 머리 숙여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경찰총수가 민간단체가 주도한 제주4·3 추념식에서 유감을 표명한 것도 처음 있는 일이다.

국방부와 경찰청의 유감 표명에 제주도는 환영했다. 제주도는 입장문을 내고 “국방부와 경찰청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국방부와 경찰청 발표는 역사를 바로 세우고 국민 대통합과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71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생존 희생자와 유족, 여야 지도부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추념사에서 “불의한 권력도 풍화의 세월도 4·3의 진실을 덮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완성을 역사의 소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이 이념을 극복하고 국민통합으로 가는 길”이라며 “완전한 진상규명과 배·보상 문제·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 등 끝까지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제주4·3 피해자 명예회복과 배·보상, 위법한 군사재판 무효, 트라우마 치유를 골자로 한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