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세월호 특조위 "CCTV 증거 훼손 단서 발견" 충격
- 세월호 참사 핵심 증거자료인 CCTV 녹화장치가 수거 과정에서 바꿔치기된 정황이 드러났는데요. 가습기 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해군이 참사 두 달 뒤 배 안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한 영상 녹화장치와 검찰이 확보한 장치가 다른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들이 발견됐다고 28일 발표했습니다.

- 특조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세월호 CCTV DVR(영상 저장 녹화장치) 관련 조사 내용 중간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는데요. 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주요 증거물인 DVR과 관련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자 조사에 나섰습니다.

- 2014년 8월 검찰은 세월호 CCTV를 복원한 결과 참사 발생 약 3분 전인 오전 8시46분까지 영상만 존재해 침몰원인과 선내 구조상황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일부 생존자가 사고 당일 세월호가 기울었던 오전 9시30분까지 3층 안내데스크에서 CCTV 화면을 봤다고 증언했죠.

- 해군은 참사 두 달 뒤인 2014년 6월22일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CCTV DVR을 수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특조위가 해군이 수거한 DVR과 이후 검찰이 확보한 DVR이 서로 다르다고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한 겁니다.

- 특조위는 수거를 담당한 해군 중사 A씨가 진술한 내용과 인양된 세월호 선체 내부 상황이 다른 점, 수중영상에 A씨가 DVR을 들고나오는 과정이 찍히지 않은 점, DVR 손잡이에 있는 고무패킹 유무가 다르다는 점을 증거로 들었는데요. 다시 말해 해군과 해경이 이미 DVR을 확보해 관련 영상을 윗선에서 확인했고, 이후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또다시 바다로 들어가 DVR을 입수하는 상황을 연출했다는 게 특조위 설명입니다.

- 특조위는 "데이터에도 손을 댔는지 들여다보고 있다"며 "데이터에 손을 댄 증거가 확보되면 복잡하고 대단히 위험한 상황이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는데요. 중간발표 내용만으로도 충격적입니다.

금융노조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결단하라"

-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기업은행 노동자들이 추천한 사외이사 선임이 무산되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겨냥했습니다.

- 노조는 28일 성명을 내고 "금융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대한 반기를 접고 개혁의 길에 동참하라"고 요구했는데요.

- 기업은행은 지난 27일 신충식 전 농협금융지주 회장과 김세직 서울대 교수를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습니다. 노조 기업은행지부가 추천한 박창완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위원이 탈락한 것이죠. 기업은행 사외이사 임면권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있습니다.

- 노조는 "노동자 추천이사의 임무는 노동조건 개선이 아니라 제왕적 지배구조와 기득권 세력들의 카르텔이 초래한 채용비리와 같은 부적절한 경영을 감시하는 것"이라며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진짜 금융개혁의 길을 갈 것인지 아니면 금융산업 전체를 위해 퇴진할 것인지 결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 “또 전세 살고 싶지 않았을 뿐 투기 아니다”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부동산 투기의혹에 휩싸였는데요. 지난해 25억7천만원에 매입한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구역 복합건물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그는 28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는데요. 참고로 그는 11억원의 채무를 지고 구입했다고 합니다.

- 김 대변인은 “결혼 이후 30년 가까이 집 없이 전세로 살았다”며 “지난해 2월부터 (대변인 임명 뒤부터) 청와대 관사에서 살고 있으나 청와대는 언제 나갈 지 알 수 없고 청와대 자리에서 물러나면 관사도 비워 줘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 그는 “제가 나가면 집도 절도 없는 상태였기에 집을 사자고 계획을 세웠는데 마침 제가 (한겨레에서) 퇴직하고 아내도 30년 넘게 한 중학교 교사를 퇴직하면서 퇴직금이 들어왔다”며 “흑석동은 아주 가까운 부동산중개업을 하는 친척이 매물로 제안한 것으로 제가 특별한 정보를 취득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