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7 목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기고
위험은 1도 없는 도서관에 세상 편한 사서라고?권혜진 경기도 학교도서관 사서(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
▲ 권혜진 경기도 학교도서관 사서(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

유난히 손이 건조하고 손톱이 찢어져서 자주 피가 났다. 늘 책을 만지는 일을 하다 보니 손을 자주 씻고 핸드크림을 챙겨 바르라는 충고를 어김없이 듣는다. 하지만 서가에서 책을 정리하다가도 아이들이 오면 부리나케 뛰어가 대출·반납을 해 주고 “내가 손을 씻었나? 핸드크림은 발랐던가?” 가물가물한 일상이 반복된다. 피가 나는 손을 몰라서 방치하는 것이 아니다.

언젠가부터 휴대전화 지문 인식이 되지 않았다. 사서들의 단톡방에선 인감을 떼러 갔다가 지문 인식이 되지 않아 곤란했다는 누군가의 이야기도 들었다. 너도나도 자기만 그런 줄 알고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다들 그러냐며 놀라워했다. 우리도 우리가 노출된 직업병이 무엇인지 잘 알지 못한다. 여기저기 탈이 나는 건 모두 그냥 개인의 특성인 줄로만 알았다.

세상 편한 직업이라고 오해받는 직업이 도서관 사서 말고 또 있을까? 직업이 사서라고 하면 근무시간에 책도 많이 읽고 좋겠다는 반응이 가장 먼저 온다. 하지만 모르시는 말씀.

학교도서관 사서들이 가장 흔히 앓는 질병은 손목건초염과 손가락 관절염, 손가락 방아쇠 수지증후군 등이다. 한 학교당 평균 2만권을 상회하는 장서를 소장하고 있고, 1일 평균 적게는 100여권에서 많게는 500여권까지 대출과 반납이 이뤄진다. 매일 바코드 작업을 반복하다 보니 손목과 손가락에 무리가 갈 만도 하다. 자동화기계나 장비였다면 신체적 무리가 덜할 수도 있으련만, 심각하게 고장 난 경우가 아니라면 도무지 교체하지 않는 곳이 학교다. 책을 올려만 둬도 대출과 반납이 완료되는 공공도서관의 첨단시스템은 그림의 떡이다.

학교도서관 운영 규칙상 2년마다 1회는 반드시 장서점검을 진행해야 한다. 장서점검이란 대출반납시스템에 존재하는 소장자료 목록과 실제 도서관에 있는 자료가 일치하는지 일일이 점검하고, 가치를 상실한 자료의 폐기 여부를 결정하며, 이용자가 소장자료에 잘 접근할 수 있도록 장서를 재배치하는 일련의 과정이다. 일종의 리모델링 공사라 할 수 있는데, 힘든 만큼 돈을 들여 장서점검을 외부 업체에 맡기는 학교도 최근 생겼다. 그러나 대부분 학교는 여전히 사서 혼자서 모든 일을 해내야 한다.

높은 서가의 책을 꺼내고 꽂는 일을 반복하면 어깨충돌증후군이 생긴다. 낮은 서가의 책을 꺼내고 꽂는 일을 반복해 얻는 무릎과 골반 통증은 다양한 병명으로 사서들을 괴롭힌다. 수많은 책이 뱉어 내는 책 먼지는 비염과 호흡기질환을 유발하고, 안구건조증은 이미 흔한 고질병이다. 찢기고 고장 난 책을 수선하다가 다치기도 하고, 무거운 책이 떨어져 발등을 찍고 발톱이 빠지거나 눈동자를 다친 일도 있었다. 부실한 서가가 한꺼번에 무너져 덮치는 바람에 어깨뼈 골절을 당하는 심각한 사고도 있었다.

도서관은 고즈넉하고 안전한 공간이 결코 아니다. 그저 자연상태의 공간이라도 100% 무해한 곳은 없으며, 더욱이 사람이 만들어 낸 공간은 언제 어떤 위험이 나타날지 모른다. 문제는 혹시 모를 우려라고 적당히 넘어가고, 사고가 났을 때 단지 개인 부주의로 치부하고 넘어갔을 때 일어난다.

학교의 모든 공간이 교육의 장소다. 그만큼 안전해야 한다. 2018년 학교도서관진흥법이 개정되면서 이제 전국 모든 학교도서관에 사서·사서교사 등 전문인력을 꼭 배치해야 한다. 또한 돌봄교실을 포함해 초등학교 아이들이 방과 후 가장 안심하고 머물 수 있는 공간이 도서관이어야 한다. 그럼에도 교육서비스업이라는 이유로 산업안전보건법 대상에서 제외돼 사서는 안전보건교육도 받지 못하고, 법의 보호 대상도 아니다. 무엇보다 안전규정이 없어도 된다는 세간의 착각은 노동자의 건강뿐 아니라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한다. 학생들을 위해서도, 학교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을 위해서도 산업안전보건법 시행령은 반드시 ‘적용 확대’ 방향으로 개정돼야 한다.

권혜진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김계숙 2019-04-18 12:50:38

    자리에 가만히 앉아서 본인 시간 즐기시는 분. 가끔 계셔요. 하지만
    사서 고생하는 일이 사서라고 들었습니다.
    장서점검이나 신간 들어올 때, 한의원,통증의학과 기본 방문하는 이들이 사서죠.

    모든 사서,사서교사.봉사자님들. 힘내세요.   삭제

    • 사서 2019-04-12 12:56:42

      우리동네 사서들은 맨날 인터넷만 하고 앉아서 졸기만 하던데 무료해서 손톱다듬고   삭제

      • ff 2019-03-30 17:25:20

        사서가 아닌 사서교사가 필요합니다   삭제

        • Amy Jeon 2019-03-29 03:19:30

          저도 옛날 사서였습니다. 그 옛날 도서관 직원이 책 지키고, 뜨게질 하던 그런 이미지를 많이 갖고 있는 분들은 장년층이었습니다. 일부 개념 없는 사서들이 욕을 먹이고 있지만, 대부분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내 돈을 들여서 꽃을 갖다 놓고, 화초로 삭막한 도서관 분위기 변화시키고, 크리스마스 추리를 만든적이 있었는데, 주변 중학교 여학생이 와 도서관에 추리가 있네 라고 하던 그 소녀가 생각남니다. 랑가나탄 박사가 말했듯이 도서관은 살아 숨쉬는 공간이어야 합니다. 요즘 인터넷 시대에 사서들의 일자리를 그들의 일터로 바퀴지 않나요.   삭제

          • 유지숙 2019-03-28 14:05:50

            편하다는 고정관념이 사서를 심리적으로 병들게 하네요. 겨울방학 장서점검을 하다가 팔을 들수도 없을 정도로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함든일 하사냐고 묻더라고요. 어깨충돌증후군으로 약도먹고 치료도 받고 하지만 한번 아팠던 어깨는 찬바람만불면 어깨가 시려워요. 팔도 천천히 쓰고요. 서글프더라구요.   삭제

            • 김소연 2019-03-27 13:50:22

              정말 열심히 하고있는데 편하게 앉아서 책만 읽을것 같은 이미지가 강해서 억울했어요 맨날 책을 100권넘게 만지고 꽂고 핸드크림을 발라도 거칠걸칠해진 손..거기다가 책이동할때 어깨뼈랑 날개뼈 너무 아파요 ㅠㅠ 전국에 계신 모든 사서쌤들 화이팅하세요~!   삭제

              • 정미순 2019-03-27 09:42:35

                학교도서관 사서선생님들!!!
                힘내세요~~~^^
                저도 침맞고 10만원이 넘는 주사맞고 파스 바르면 그때뿐입니다.
                손은 거칠어지고 어깨는 항상 묵직합니다.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 그날이 오기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