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4 수 11: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 구조조정 직면하나우정사업본부 정규직 집배원에 '택배 몰아주기' 추진 … 노조 "청와대는 입장 밝혀야"
▲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적자경영 책임전가! 단협파기! 노조파괴 우정사업본부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특수고용직 위탁택배원이 담당하던 배송구역을 조정해 정규직 집배원에게 택배물량을 넘기는 정책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위탁택배 노동자들은 "우정사업본부가 구조조정을 하려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본부장 진경호)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우정사업본부는 위탁택배원 구조조정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 우체국본부에 따르면 우체국 택배사업을 총괄하는 우정사업본부는 최근 소형·초소형 택배물량을 정규직 집배원이 맡도록 하고 있다. 위탁택배원은 건당 배송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소형 택배물량이 줄어들면 임금이 감소한다.

최근 추진되는 배송구역 조정도 논란이다. 우체국본부 관계자는 "우정사업본부가 7월부터 집배원 중 택배를 전담하는 팀을 꾸리고 이들에게 물량이 많은 배송구역을 할당하려 한다"며 "위탁택배원에게 적은 물량을 넘기겠다는 의도인 만큼 명백한 구조조정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우정사업본부의 이 같은 계획이 단체협약 위반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우체국본부와 우체국물류지원단이 올해 1월23일 합의한 2018년 임금·단체협약에는 배송구역을 조정할 때 조합원에게 통보하고 상호 협의하도록 돼 있다.

위탁택배 노동자들은 우정사업본부와 청와대을 향해 비판을 쏟아 냈다. 김태완 노조 위원장은 "위탁택배 노동자는 소형 택배를 빼앗겨 임금이 삭감되는 상황에 직면해 있고 심지어 배송구역조차 강제로 배정당할 위기에 처했다"며 "우정사업본부가 경영적자를 줄이기 위해 위탁택배 노동자들을 구조조정하고 정규직 집배원들의 노동강도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진경호 본부장은 "청와대는 우정사업본부가 추진하는 위탁택배 노동자 구조조정 계획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비정규 노동자와 가족 생계를 위협하는 정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진 본부장은 20일부터 구조조정 정책 중단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이다. 청와대가 이번 사태에 대한 답변을 하지 않으면 27일부터 물·소금 섭취를 중단할 계획이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우체국본부 조합원 700여명이 함께했다.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는 전국에 2천여명이 있다. 우체국본부에 가입한 인원은 1천200여명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